日 후쿠시마 해역 '7.3 강진'···피해 속출

사건/사고 / 후나하시 키요미 기자 / 2021-02-14 04:49:45
  • 카카오톡 보내기

▲ 사진= 일본 기상청(jma.go.jp) 제공.

 

[아시아뉴스 = (도쿄) 후나하시 키요미 기자]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해역에서 강도 7.3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했다. 14일 자정은 50여분 남긴 한 밤중 지진으로 부상 등 사상자를 비롯해 100만여 가구가 정전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교도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13일 오후 11시 7분경 일본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규모 7.3으로 추정되는 강한 지진이 발생했고 일본 당국이 긴급 지진 경보를 발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기상청은 지진이 감지된 직후인 11시 8분경 전국에 내린 비상 발령을 통해 "규모 7.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후 기상청은 해당 지진의 강도를 '7.3'으로 수정, 발표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이 발생한 근원지인 진원의 위치는 북위 37.7도 동경 141.8도로 진원의 깊이는 약 60㎞로 추산됐다. 또 이번 지진으로 인한 최대 진도(震度)는 후쿠시마 지역과 미야기(宮城)현 일부 지역에서 '진도 6강'에 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 등은 "도쿄전력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이상 여부 점검에 착수했다"며 "후쿠시마 제1원전과 제2원전, 가시와자키 가리와 원전 등에 이상 징후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비상이 걸렸다. 14일 자정을 기준으로 일본 스가 총리 관저내 위기관리센터에 관저대책실이 설치됐으며 지진 발생 당시 외부 일정중이던 총리도 지진 발생 약 20분후 총리관저로 긴급히 돌아온 것으로 알렸다.

 

한편, 일본 공영방송 NHK 등 현지 매체들은 정규 방송을 모두 중단하고 지진 특보 비상 방송 체제로 전환했다. 또 일본내 주요 민영 방송 및 통신사 등도 지진 특보를 편성, 피해 상황 및 지진 경보 안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후나하시 키요미 기자 hoony@asianews.news

[ⓒ 아시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